오래간만에 조립하는 만번대 자동차는

[10262] 애스턴 마틴 입니다.

 

어른들의 장난감에 걸맞는 주제로 참 잘나왔네요.

 

 

제임스 본드의 시작은 1962년 "007 살인번호"라고 하니

벌써 50년도 넘은 시리즈입니다. 'ㅁ'

 

어린 시절 접했던 007은

특유의 바람둥이 같은 미소와 첨단 무기들에 놀라고

미모의 본드걸을 보며 숨죽였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러고보면 다니엘 크레이그가 은퇴하면 다음 007은 누가 될런지 궁금해지네요.

 

여튼,

 

각설하고

 

 

 

 

 

만번대 답게,

007시리즈와 어울리는 블랙 박스를 열어봅니다.

 

 

 

 

 

 

 

인스, 스티커, 브릭더미들.

언제봐도 즐겁네요

 

 

 

 

 

 

인스가 참 재미있습니다.

 

 

 

 

 

 

007 시리즈에 대한 내용이

담겨있는데

영어로 되어있어서 이해가 참 쉽고 좋습니다.

하하하하

 

 

 

 

 

 

1번 봉지를 시작해봅니다.

원래 3봉지인가 4봉지 였는데 두개만 놓고 찍었네요.

 

 

 

 

 

 

브릭을 촤르르르륵

 

 

 

 

 

 

언제나 그렇듯 밑바닥 작업 부터 시작해 갑니다.

 

 

 

 

 

 

요론것도 만들어가며

 

 

 

 

 

 

 

쭉쭉쭉 조립해줍니다.

 

 

 

 

 

 

 

밑판이 넓어져가다보면

 

 

 

 

 

 

기믹을 위한 고무줄도 쓰이구요.

 

 

 

 

 

 

사실 처음엔

뭐하자고 고무를 연결하나 했습니다만,

언제나 그렇듯 레고에 이유없는 고무줄은 없었습니다.

 

 

 

 

 

 

기믹을 위해 꽁꽁 숨기며 쌓아 올라갑니다.

 

 

 

 

 

 

쭉쭉 쌓아올려 가다보면

 

 

 

 

 

 

뭔가가 있을 것만 같은 비밀을 품은체

1번 봉지 조립은 끝납니다.

 

 

 

 

 

 

이제 2번 봉지들입니다.

 

 

 

 

 

 

좌르르륵 한번 쏟아주고

 

 

 

 

 

브링브링합니다.

 

 

 

 

 

 

엉덩이 쪽을 조립해 나가고

 

 

 

 

 

 

원래는 스티커를 붙여야하지만,

스티커 붙이는 재주는 여전히 찾지 못한 관계로 스킵.

 

 

 

 

 

 

 

 

 

제 차보다 시트가 쿠션감 있어보입니다.

 

 

 

 

 

 

 

007차에는 최첨단

전화기도 문짝에 숨어있습니다.

 

 

 

 

 

 

1/4 토막난 것만 같은 브릭은

아직은 낯선 탓에

볼때마다 신기하네요.

 

 

 

 

 

 

차 문짝도 달아주고

 

 

 

 

 

 

2번 조립을 마무리해봅니다.

 

 

 

 

 

 

3번 봉지들도 찰칵

 

 

 

 

 

 

브릭 한번 쏟아주고

조립을 계속 이어갑니다.

 

 

 

 

 

 

이번엔 앞쪽!

 

 

 

 

 

 

범퍼를 연결해주고,

 

 

 

 

 

 

부릉부릉 엔진은

권총 브릭이 활용되어집니다.

권총 브릭이 필요하다면 [10262]를 구매하면 되겠네요 'ㅁ'

 

 

 

 

 

 

쭉쭉 쌓아올려갑니다.

 

 

 

 

 

 

앞쪽도 어느정도 모양이 나온다 싶을때쯤

 

 

 

 

 

 

요롷게 얼추 모양을 갖춰가며

3번 봉지도 끝!

 

 

 

 

 

봉지샷 찰칵

 

 

 

 

 

브릭샷도 찰칵

 

 

 

 

 

 

본격적으로 모양을 갖춰갑니다.

 

 

 

 

 

뒷태는 다 나왔네요.

번호판은 원래 돌아가게 되어있습니다.

첩보요원답게 평상시와 출동시(?) 번호판도 바뀔수 있죠.

 

 

 

 

 

 

 

트렁크도 한번 열어봐주고.

 

 

 

 

 

 

첨단의 느낌이 나는 운전석입니다.

 

 

 

 

 

 

거의 모양이 다 잡혀갈떄쯤

 

 

 

 

 

 

 

살벌하게 생긴 부품들로 바퀴를 만들어서 달아줍니다.

 

 

 

 

 

 

 

 

뾰로롱 완성!

 

 

 

 

 

 

 

스티커를 안붙여 좀 심심한 감이 있지만,

멋지게 생겼습니다.

 

 

 

 

 

 

탈출을 위한 기믹도 잘 되어있고.

 

 

 

 

 

 

 

바퀴는 비밀 무기 장치가 되어있죠.  :)

 

 

 

 

 

 

 

뒷쪽엔 적의 공격을 막는

방패(?)도 올라오게 할 수있습니다.

 

 

 

 

 

 

 

뒷태 빰!!

 

 

 

 

 

 

 

 

 

옆태도 빰!!

 

 

 

 

 

 

앞태도 빰빰!

 

 

 

 

 

 

 

애스턴 마틴의 모양을 충실히 재연한 듯합니다.

 

 

 

 

 

 

 

 

 

이래저래 찍어보고,

 

 

 

 

 

 

 

 

열수있는건 다 한번 열어보기도 하고,

 

 

 

 

 

 

 

제임스 본드가 앉아있으면 더 멋질 듯합니다.

 

 

 

 

 

 

 

 

탈출이 가능한 의자!

 

 

 

 

 

 

 

최대의 적인 브릭분해기의 눈치를 보는 느낌을 끝으로,

마무리해봅니다.

 

 

 

 

 

 

 

번외로,

옆에서 심심해하던

와이파이님께서

순식간에 조립해버린

[31047]

 

 

 

 

 

 

 

적절히 이쁘네요.

뭔가 잘 개조해서

붉은 돼지 비행기를 만들수 있을 것만 같지만,

능력이 없으므로 패스..

 

 

 

 

 

 

 

 

언제나,

취미를 이해해주시는 와이파이님께

감사를.

 

 

 

'LEGO > 제품'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262] 제임스 본드카 애스턴 마틴 제임스 본드카 (feat.[31047])  (0) 2018.08.05
[10252] Volkswagen Beetle  (0) 2016.08.08
[21303] WALL·E  (3) 2016.02.22
[LED lite] 미니피규어용  (0) 2016.02.11
[5524] Airport  (0) 2015.12.14
[11910] Great Lego sets  (0) 2015.11.21
Posted by R+

 

안녕하세용

 

오래간만의 레고 리뷰입니다.

 

 

 

 

 

 

 

 

반질반질

무엇이 만들어질까하다보니

 

 

 

 

 

 

 

 

등대가 완성?

 

 

 

 

 

 

 

 

 

는 알고보니,

요녀석입니다.

(해외창작품으로 상세 조립과정은 생략하였습니다 ^-^)

 

스탠드, 램프인듯한

 

 

이 녀석은 바로

 

 

[동영상출처 : 유투브]

 

 

[사진출처 : 구글 이미지검색]

 

 

 

픽사 애니메이션이 시작될땐 늘 나오는,

픽사 애니메이션의 마스코트 입니다.

 

뭔가 이름이 따로 있을 것 같아 검색을 해보니

 

 

 

[사진출처 : 나무위키]

 

 

 

 

이놈의 이름은 'Luxo Jr.'

 

단편 애니메이션의 주인공이기도하고,

그 단편영화가 1986년 컴퓨터로 만들어진 애니메이션 중

최초로 아카데미시상식에 노미네이트되며 픽사社를 유명하게 만든 계기가 되었다고 합니다.

 

그 뒤로 마스코트로!

 

 

 

 

 

 

[사진출처 : 나무위키]

 

 

 

 

토이스토리에서는 빨간색 스탠드로

깜짝 등장하기도 하고

 

 

 

 

[사진출처 : 나무위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에서도 오마쥬되기도 했다네요!

신기.

 

 

 

 

 

 

 

 

 

 

다시 레고로 돌아와서

 

원작자는  yu chris 
https://www.flickr.com/photos/123907272@N02/

 

 

 

일전에 사사님을 통해 소개된 적도 있습니다 ^^

 

 

 

 

 

 

 

 

 

 

 

 

골프공을 넣어둔것 같은 느낌이랄까.

 

 

 

 

 

 

 

 

 

 

요 포즈는 안해볼 수 없겠죠 ^^

 

 

 

 

 

 

 

 

 

 

단점은 눕길 좋아합니다.

 

 

 

 

 

 

 

 

 

저기 불좀 꺼줄래?

 

 

 

 

 

 

 

 

 

 

만들어진 이음새들이

역시나 창작품 만드는 분들은 대단하시다 싶어요.

 

 

 

 

 

 

 

 

 

 

 

는 요맘때쯤 등장한 월e 명판!

 

 

 

 

 

 

 

 

 

 

 

뒤이어 월e 등장?

 

 

사실 이들의 만남은 처음이 아니니...

 

 

 

 

 

[동영상출처 : 유투브]

 

 

 

요론 로고도 있습니다.

룩소 쥬니어와 월e가 얼추 키가 비슷했네요?

 

 

 

 

 

 

 

 

 

나름 비율이 잘 맞는듯!

과연 창작가의 의도일 것인가.

 

 

 

 

 

 

 

 

 

 

여튼 니들은 이제 세트다.

 

 

오늘의 리뷰는 여기까지입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LEGO > 비제품' 카테고리의 다른 글

Luxo Jr. (feat. Wall-e)  (0) 2016.10.25
[해외창작] Walking Animals  (0) 2016.02.11
[해외창작] ALIEN by ARVO brothers  (0) 2016.01.18
[국내창작] Mini [Y-WING Starfighter] by yxxn 님  (0) 2015.12.27
Mini 3종!  (0) 2015.12.27
[국내창작] 호두까기 인형 by 아미다님  (0) 2015.12.27
Posted by R+

안녕하세요

 

오래간만에 써보는 리뷰글.

 

 

[10252] Volkswagen Beetle 입니다.

 

무려 [10187]의 후속? 으로 나오게 된 오래간만의 비틀

 

 

 

[10187]은 단종 후 가격이 제법 높아져서 저 멀리 떠나보내야하는 녀석이었지만,

 

이번 [101252] 출시로 인해 많은 분들이 어느정도의 갈증을 해소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10187]의 경우 원작은 조립해 보지 못했지만

 

 

 

검/흰 버젼으로나마 접해보았던 적이 있었습니다.

레고 특유의 스터드들을 뽐내며,

레고 스러운 차량으로 기억에 남아있네요.

 

 

 

 

 

반면 이번에 새롭게 나온 비틀은

외형에서 스터드는 찾아보기 힘들만큼

미끈한 모양으로 다듬어져 나왔습니다.

 

호불호도 있을 수 있겠지만,

이래나 저래나 'ㅁ' 제눈엔 다 이뻐보이는걸로..

 

 

 

 

 

 

 

 

박스를 뜯어 내용물을 꺼내보면

 

브릭들, 스티커, 인스!

 

 

 

 

 

 

 

 

 

 

1번부터 조립을 시작해봅니다.

3봉지네요 'ㅁ'

 

 

 

 

 

 

 

 

 

 

 

브릭들을 좌라락 쏟을땐 언제나 기분이 좋으니 우선 찰칵!

 

 

 

 

 

 

 

 

 

테크닉 빔들로 시작되어집니다.

하부를 튼튼하게 끼워맞춰주면서

 

 

 

 

 

 

 

 

 

인스를 따라 크기를 키워나가봅니다

 

 

 

 

 

 

 

 

요론것도 하나만들어서

 

 

 

 

 

 

 

 

 

 

철컥 연결해주고

 

 

 

 

 

 

 

 

 

 

한쌍으로 정답게 만들어서

 

 

 

 

 

 

 

양 사이드로

붙여줍니다.

 

 

 

 

 

 

 

 

 

 

왠지 모르게 다스베이더 느낌이 나는 'ㅁ'

 

엔진부를 조립해서

 

 

 

 

 

 

 

 

고정시켜주고

 

 

 

 

 

 

 

 

램프들

 

 

 

 

 

 

 

 

새로운 모형의 타일브릭!

반갑습니다.

 

마찬가지로 만들어주고

 

 

 

 

 

 

 

 

 

 

 

고급진 색의 시트를 조립해서

 

 

 

 

 

 

 

 

 

 

 

부착해줍니다.

 

 

 

 

 

 

 

 

시트를 좀더 만들고

 

 

 

 

 

 

 

 

 

요롷게 생긴것을 만들어다가

 

 

 

 

 

 

 

 

 

 

 

양 옆으로 철컥 철컥

 

 

 

 

 

 

 

 

 

 

 

비틀을 위해 마련된 신형 브릭을 또 연결해 줍니다.

1번 봉지는 대략 여기까지

 

 

 

 

 

 

 

 

 

2번으로 넘어가봅니다.

 

 

 

 

 

 

 

 

 

좌르르르륵

 

 

 

 

 

 

 

 

시트를 만들어주는군요.

 

 

 

 

 

 

 

 

 

예쁜 담요(?) 등장

 

 

 

 

 

 

 

 

 

 

돌돌말아 뒷자석 뒤로 넣어줍니다.

놀러가서 펼쳐놓고 한숨 자면 좋겠네요.

 

 

 

 

 

 

 

 

 

 

앞 좌석을 만들어주고

 

 

 

 

 

 

 

 

 

앞으로 좀더 길쭉해져나가다 보면

 

 

 

 

 

 

 

 

 

 

폭스바겐 마크가 딱!

 

 

 

 

 

 

 

 

 

무엇인지 모른체 조립하다보면

 

 

 

 

 

 

 

 

차 디테일들이 완성되어갑니다.

 

 

 

 

 

 

 

 

 

앞 바퀴에도 신형브릭이 촤아!

 

 

 

 

 

 

 

핸들도 있구요.

 

 

 

 

 

 

 

 

 

3번으로 넘어갑니다.

3개의 봉지.

 

 

 

 

 

 

 

 

 

 

 

 

 

뭔가 색상이 다채로워진 기분입니다.

 

 

 

 

 

 

 

 

 

 

 

문을 먼저 만들어서

 

 

 

 

 

 

 

 

 

슬슬 모양새를 갖춰주면

 

 

 

 

 

 

 

 

 

 

트렁크도 달아주고!

 

 

 

 

 

 

 

 

 

본네트도 연결하며!

 

 

 

 

 

 

 

 

 

본네트엔 폭스바겐 로고도 있네요.

 

 

 

 

 

 

 

 

바퀴를 연결해주고, 지붕을 덮어주면

차량은 완성!

 

 

 

 

 

 

 

 

무려 캔 뚜껑 프린팅

 

 

 

 

 

 

 

아이스박스를 만들어주게 됩니다.

 

 

 

 

 

 

 

 

 

 

해보고픈 서핑을

 

레고로 서핑보드를 만들게 될줄이야.

 

 

 

 

 

 

 

 

 

 

 

 

지붕에 아이스박스와 서핑보드가 올라가면

전체 완성!

 

 

 

 

 

 

 

 

 

 

 

본네트 쪽에는 스페어 타이어도 있습니다.

 

 

 

 

 

 

 

 

 

 

 

 

 

 

문들은 당연히 잘 열고 닫히구요.

 

 

 

 

 

 

 

 

 

 

트렁크도 귀엽게 열리지용.

 

 

 

 

 

 

 

 

 

 

여름에 출시된 제품답게 시원한 색상들이 마음에 듭니다 ^^

 

 

 

 

 

 

 

 

 

 

개인적으로는 조립하면서

순간순간 놀랐던 부분들이 있었습니다.

 

주로 해외창작품들 조립때 많이 쓰이는

하이라이트 브릭을 이요한 스터드 방향 꺽기라던가,

작은 플레이트 브릭을 활용한 단차 맞추기 등등,

 

 

뭔가 정파에서 잘 쓰지않는 사파식 조립법을 많이 쓴 느낌이었다랄까요.

 

오랜만에 시제품을 조립해서 그런건지 'ㅁ';;

 

여튼 덕분에 조립하는 과정이 재미있었습니다.

 

앞으로 캠퍼밴, 쿠퍼, 페라리의 뒤를 이어 사랑받을 제품이 될 비틀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LEGO > 제품'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262] 제임스 본드카 애스턴 마틴 제임스 본드카 (feat.[31047])  (0) 2018.08.05
[10252] Volkswagen Beetle  (0) 2016.08.08
[21303] WALL·E  (3) 2016.02.22
[LED lite] 미니피규어용  (0) 2016.02.11
[5524] Airport  (0) 2015.12.14
[11910] Great Lego sets  (0) 2015.11.21
Posted by R+